시스매니아 홈페이지
 
 
 
     
     
 
\
 
>사업안내 > 유통사업부 >새소식


새소식
신상품 발굴
수출입
<empty>발
제품보가
솔루션보기
견적 및 자료요
설계요
협력사안내 및 신청
묻고 답하기
 
  [정보] CCTV의 양면성
  
 작성자 : 온라인영업맨
작성일 : 2014-09-02     조회 : 4,137  


대부분 일반인들은 무인경비 폐쇄회로TV(CCTV)에 대해 인권침해라는 측면에서 부정적이었지만...  개인사업자로 전환하여 사업을 하게되면 자기도 모르게 CCTV를 구입 설치하게된다.

분식집 사장 박모씨(46)는 최근 가게에 기존 CCTV 외에 또 다른 CCTV를 인터넷으로 구입, 종업원들 몰래 계산대 근처에 설치했다. 혹시 모를 도난사고를 대비한 것이라지만 종업원을 감시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박씨는 가끔 종업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사장이 몰래 CCTV를 설치한 것을 알아챈 일부 종업원은 박씨에게 서운함을 토로하기도 했다고 한다.

CCTV의 양면성이 사회의 주요 논쟁거리로 계속 거론되고 있다. CCTV의 부정적 측면을 알면서도 CCTV를 찾는 소비자가 급증하는 탓이다. 각종 안전사고 외에도 범죄 소식이 잇따르면서 CCTV 수요는 더욱 늘고 있다. 그러나 지나친 CCTV 의존도가 불러오는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아 효율적인 운영과 이에 대한 의식변화도 요구되고 있다.

최근 국내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 업계에 따르면 올해 CCTV 매출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크게 늘어난 데 이어 최근 분기별로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SK플래닛 11번가는 올 들어 8월 말까지의 CCTV 매출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1번가에서 판매된 CCTV의 매출 증가율이 21%였다는 점에서 올 들어 CCTV 판매가 유독 늘어난 셈이다.

위메프와 쿠팡 등 소셜커머스에서의 CCTV 판매도 급격히 늘었다.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쿠팡에서의 CCTV 판매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정도 증가했고, 지난 7월 한달간 판매된 CCTV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900% 이상 급증했다.

위메프에선 CCTV 판매규모가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매달 평균 1000개 이상이 팔리고 있다는 추산 아래 올해 2.4분기 판매 규모만 해도 전분기 대비 116% 증가세를 보였다.

안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CCTV 등 보안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CCTV가 자신을 감시할 수 있다는 생각은 잊은 채 편리성과 안전성을 생각하고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인터넷을 통해 CCTV를 구입하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휴가철을 대비해 방범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7월 동안의 판매율이 가장 높아졌다"며 "전반적으로 시장 매출이 커지면서 CCTV 판매량도 늘었지만 소비자의 CCTV 구입 빈도가 확실히 늘어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CCTV 구입이 손쉽게 이뤄지면서 CCTV의 양면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국회에 발의된 엇갈린 개정안만 살펴봐도 CCTV의 '두 얼굴'은 고스란히 드러난다. 근로사업장 내 CCTV가 노동자 감시수단으로 악용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사업장 내 CCTV 등의 설치를 막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발의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회부돼 있다.

해당 개정안에는 근로자의 사생활 보호를 위한 조치로 근로자의 안전 유지 및 도난 방지를 위해서는 CCTV 등의 설치에 대해 알려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반면 어린이집에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영유아보육법 개정안도 발의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올라와 있다. 어린이집 안전사고 예방 등에 관한 관리감독이 미비해 안전사고로 다친 영유아 수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CCTV의 특정 측면을 지적하기보다 적재적소에 맞는 CCTV 관리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필요한 상황에 맞는 체계적 규정을 적용해 관리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CCTV의 성능도 진화하고 있어 효율성 있는 대응 또한 요구되고 있다.
보안업체 에스원 관계자는 "예전엔 CCTV를 사건이 발생한 뒤 확인하는 사후용으로 활용했지만 지금은 실시간으로 활용할 정도로 성능이 좋아지고 있다"며 "재작년부터 법적으로 시행된 CCTV 경고문구를 붙여놓고 있는데 고객들도 이런 정부시책에 맞춰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CCTV의 편리성이 늘어나는 만큼 책임감 또한 커지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라며 "매번 CCTV의 부작용 지적 이후 시설을 늘리기만 하는데 이제는 더욱 내용 있는 관리대책을 고민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 게시물은 시스맨님에 의해 2021-02-03 11:11:25 새소식에서 복사 됨]